도서정보

자료유형
단행본
자료명
남자현 평전
부서명
나는 조선의 총구다
저자
빈섬 이상국 지음
발행사항
세창출판사(세창미디어) / 2018
형태사항
Page : 276p; Size : 19cm; 삽도; 
분류기호
998.1
ISBN
9788955865288
언어
kor
주제어
남자현;남자현평전;여성독립운동가

소장정보

소장처 청구기호 자료상태  
자료실   998.1 남72남 정리중

관련정보



''독립군의 어머니’라고 불린 남자현!

남자현의 행적과 기록, 후손들과의 인터뷰를 통해 모은 자료를 토대로 그녀의 생애를 재구성한 남자현 평전. 1962년 3월 1일 윤보선 대통령은 남자현에게 독립유공자 건국공로훈장 복장을 수여한다. 여성 중에서는 남자현이 유일했다. 독립운동의 공로를 훈장으로 비교할 수 있는 것은 아니지만, 남자현은 3.1 만세 운동으로 우리에게 잘 알려진 유관순 열사보다 더 높이 그 공로를 인정받은 것이었다.

경북 영양군에서 자란 남자현은 양반집의 며느리였다. 그녀는 20대에 의병 전투를 치르던 남편을 잃고, 38세에 나라를 잃었다. 남편 없이 아들을 훌륭하게 키워낸 그녀는 47세의 나이에 만주로 향한다. 만주에서 그녀는 당면한 현실적 문제들의 해결부터 시작했다. 독립운동의 분파를 극복하고 통합으로 나아가는 운동을 벌였으며, 자신의 손가락 3개를 베어 가며 혈서를 쓴다.

그녀는 조선 총독을 암살하기 위해 국경을 넘어 서울로 잠입했지만, 저격은 실패로 돌아간다. 이후 61세의 나이에도 그녀는 만주국의 일제 실세인 전권대사를 죽이러 간다. 만약 상황이 도와주었다면, 우리는 안중근, 이봉창과 어깨를 나란히 할, 일제의 거물을 암살한 ''위대한 여성 의거''를 역사에 기록해놓았을 것이다.
책을 열며

‘여자 안중근’과의 만남 8
논어와 <근사록>을 읊조리는 소녀 18
의병 남편의 죽음과 유복자 아들 29
24세 남자현과의 가상 인터뷰 48
23년간 ‘보통 여인’으로 살기 61
1919년 그 짧은 혁명 71
47세 남자현과의 가상 인터뷰 80
만주, 투쟁의 땅 희망의 벌판에 서서 87
동향사람, 이상룡과 김동삼 98
만주에 여걸이 나타났다 106
서울 혜화동, 권총을 든 여인 121
도산 안창호를 구출하다 130
만보산 사건, 그리고 김동삼 구출작전 137
무명지를 자르며 141
일본 전권대사 무등을 암살하라 155
임종, 위대한 유언 163
61세 남자현과의 가상 인터뷰 168
이봉창, 신채호와 같은 급의 훈장을 받다 184

부록 하나
Interveiw One 친손자 김시련 190
Interveiw Two 친정 손자 남재각 202
회고담 장남 김성삼 209
여협女俠 남자현전 (조소앙 지음) 211

부록 둘
‘조선의 여성 의병장’ 윤희순 220
‘이등박문의 양딸이 된 흑치마’ 배정자 239

독자들에게 쓰는 편지
왜 이토록 역사는 남자현을 지워버렸는가 262